개인 신용등급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개인의 금융권 신용을 보는 척도인 개인 신용등급

현재는 1등급에서10등급으로 나뉘어지면서 금융권등에서 등급을 토대로 개인의 금융에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 하고 있다.

보통 시중은행에서는 통상 6등급까지만 돈을 빌려준다.

하지만 일정 구간에 따라 기계적으로 등급을 매기다 보니 일부 소비자가 불이익을 본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예를 들어 신용점수가 664점인 사람은 7등급(600~664점·NICE 기준)으로 분류돼 1금융권 대출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실제 신용 상태는 6등급 최하위인 사람과 큰 차이가 없는데도 ‘간발의 차’로 탈락한 셈이다.



이런 사람들은 대부업체나 비제도권 금융회사로 내몰릴 가능성이 컸다.

점수제에서는 CB사가 개인 신용을 1~1000점 사이의 점수로만 평가해야 한다.

금융회사는 제공받은 점수를 토대로 자체적인 신용위험 평가를 한다.

등급 간 문턱이 사라지고 신용평가가 한층 정교해질 것이고  “7등급 상위에 몰려 있는 약 240만 명이 제도권 금융회사를 이용함으로써 연 1%포인트 안팎의 금리 인하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전망한다.

 

7등급 상위 신용 고객은 6등급 하위 고객과 차별 대우를 받았지만, 신용점수로 따지면 7등급 상위 신용 고객의 대출 심사 불이익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직장인 신용대출 금리 한도 주의할점 숙지

1금융권 은행의 저금리 신용대출 받는노하우

저금리 대출, 나도 될까? 30초 자격테스트

은행대출 받기 전 이것은 숙지하고 진행하자

내 신용점수를 올리는 꿀팁

대부업 대출시 숙지사항 모음

Author: da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