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체 대출,누구나 무상담으로 100만원을 대출해준다는 한 대부업체 광고?

8월에 결혼하는 회사원 김모(32)씨는 최근 전세자금 대출을 받으려다 실패했다. 4년 전 대부업체에서 급하게 300만원을 빌린 게 화근이었다. 당시 연체 없이 한 달 내로 돈을 갚아 신용등급에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아니었다.

은행은 김씨가 대부업체 거래 기록이 있다는 이유로 대출해 주지 않았다. 김씨는 “대학생일 때 아버지가 쓰러져 갑자기 돈을 빌린 건데 이런 일이 벌어질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대학생 강모(27)씨는 지난해에 생활비를 위해 ‘간편 전화대출’ 로 빌린 500만원 때문에 금전적 고통을 겪고 있다. 매달 25일에 내야 하는 이자 10여만원을 연체하기 일쑤다. 은행 대출을 알아봤지만 시중은행은 돈을 빌려주지 않았다.

정부가 지원하는 저금리 대출 상품도 알아봤지만 연체 기록이 있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모두 “대부업체의 달콤한 광고문구에 넘어갔다”고 말했다.

흔히 접할 수 있는 ‘30일 무이자 대출’ ‘전화로 간편 대출’ ‘1분이면 OK’ 등의 내용이다.

누구나 무상담으로 100만원을 대출해준다는 한 대부업체 광고.

한 번 대부업체에 발을 들이면 쉽게 빠져나오기 어렵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에서 30일 무이자 대출을 이용한 고객 중 30일 안에 갚은 비율은 6.2%였다.

나머지 93.8%는 연 20%가 넘는 이자를 꼬박꼬박 내야 했다.

이들의 대출액은 평균 490만원으로 크지 않았다.

대출 과정이 간단하고 소액인 데다가 30일 안에만 갚으면 이자도 없다고 생각해 쉽게 빠져든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한 달이 지나면 금리도 대체로 법정 최고 금리인 연이율 24%로 높다.



통화 한 번으로 즉시 대출해주겠다는 한 대부업체 광고.
더 큰 문제는 대부업체 대출상품을 이용한 사실만으로도 신용등급이 대폭 떨어진다는 점이다.

떨어진 신용등급으로 인해 1ㆍ2금융권 대출을 받지 못해 대부업체에 저당 잡힌 삶을 살 수도 있다는 의미다.

30일간 무이자 조건을 내걸고 서민을 유혹하는 대부업체 광고.
대부업체들이 소액ㆍ무이자ㆍ간편 등의 용어를 앞세우며 이런 신용평가시스템을 악용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무이자 소액 대출을 미끼상품으로 서민들을 유혹한 뒤 그들을 ‘신용대출’의 함정에 빠뜨린다는 것이다.

 

신용등급과 소득에 상관없이 본인 인증만으로 대출을 해주겠다는 대부업체 광고.

대부업체들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대부업체 대출자는 대부분이 생활비로 쓰려고 돈을 빌렸다.

막상 쉽게 대출을 받아쓰고 갚는 일은 여간 힘든일이 아니다.

대도록 대출을 안하는게 좋지만 현실이 그렇지 못하다.

우선 금리면에서 조금이라도 혜탹이 있는 금융사로 접근해서 대출을 알아보아야 하다,

또한 대부업체 이용을 할 수 없이 사용 해야 한다면 필요한 금액만 대출을 받고

상환 계획을 잘 세워 미납이나 연체가 발생 하지 않도록 주의 해야 한다.

직장인 신용대출 금리 한도 주의할점 숙지

1금융권 은행의 저금리 신용대출 받는노하우

저금리 대출, 나도 될까? 30초 자격테스트

은행대출 받기 전 이것은 숙지하고 진행하자

내 신용점수를 올리는 꿀팁

대부업 대출시 숙지사항 모음

Author: da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