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오름세 가계 채무부담 가중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근 들어 재차 상승하는 모습이다.

한국은행이 오는 30일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돼 향후 금리가 더 오르면 가계의 채무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25일 은행연합회에 공시된 가계대출 금리에 따르면 10월에 취급된 주요 시중은행의 분할상환방식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가 전달 대비로 모두 올랐다.

KEB하나은행이 전달보다 0.09%p 오른 3.40%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 SC제일은행도 한 달 사이 0.08%p 올랐으나 평균 대출금리 자체는 3.36%로 시중은행 중 가장 낮았다.



KB국민은행은 3.44%, 신한은행은 3.47%로 전월 대비로 각각 0.05%p, 0.03%p 상승했다.

우리은행은 0.01%p, 한국씨티은행은 0.02%p 오르는 데 그쳤다.

시중은행의 10월 대출금리 상승세는 전달까지 분위기와 사뭇 다르다. 대출금리는 올해 들어 5월에 정점을 찍고서 이후 4개월째 하락세를 보였다

신한은행이 이런 전형적인 행보를 보였다. 1월 3.46%에서 5월 3.55%로 0.09%p 올랐다가 이후 6월 3.53%, 7월 3.52%, 8월 3.48%, 9월 3.44%로 내렸다가 10월에 3.47%로 반등했다.

직장인 신용대출 금리 한도 주의할점 숙지

1금융권 은행의 저금리 신용대출 받는노하우

저금리 대출, 나도 될까? 30초 자격테스트

은행대출 받기 전 이것은 숙지하고 진행하자

내 신용점수를 올리는 꿀팁

대부업 대출시 숙지사항 모음

Author: dastock